요양정보

가족상담 서비스는 오랜 간병생활로 인해 부양 부담을 느끼고 있는 수급자 가족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현재 전국 65개 지역에서 실시 중인 가족상담 지원서비스는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자체 개발한 전문 프로그램 '돌봄여정나침판'을 활용해 개별 상담, 집단활동 등 15주간 전문 상담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건강보험공단은 작년 장기요양 수급자 가족 중 우울감과 스트레스가 높은 가족 총 2406명에게 개별 상담과 집단활동 등 총 1만3329회의 가족상담 지원서비스를 제공했는데요,

상담 완료자를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98.7%가 만족했다고 답했고 90%는 다른 사람에게 이 서비스를 추천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이처럼 가족상담 프로그램을 제공받은 이후 부양 부담감과 우울감도 상당부분 낮아진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설문 결과에 따르면 부양부담 점수(총점 48점)는 상담 전 25.8점에서 상담 후 19.8점으로, 우울감 점수(총점 30점)는 11.7점에서 8.2점으로 감소한 효과가 확인됐습니다.

또 가족상담 지원서비스를 받은 상담자의 수급자가 시설 입소율이 일반 수급자와 비교했을 때 1.7배 낮은 것으로 나타나 수급자의 재가생활지원에도 효과가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건강보험공단 관계자는 "가족상담 지원서비스를 순차적으로 확대해 수발가족의 부양부담을 완화할 수 있고 장기요양 수급자와 가족이 함께 가정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신청은 전국 65개 지역의 가까운 공단 노인장기요양보험 운영센터로 하면 되며, 더 자세한 사항은 가족상담 지원서비스 콘텐츠를 참고해 주세요 : )